삼성라이온즈, 기아와 동점 접전 끝에 패배

오승환, 최형우에게 3점 홈런 내주면서 2대5 역전패

삼성라이온즈가 기아타이거즈와 접전 끝에 최형우의 3점 홈런 한방으로 무너졌다.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기아와 주중 2차전에서 삼성은 2대5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 선취점은 기아가 가져갔다. 2회 초 삼성 선발 투수 백정현이 볼넷 등으로 출루를 허용하면서 2사 만루 상황, 최정용의 땅볼을 이성규가 잘 잡아 1루까지 뛰어간 백정현에게 송구했지만 이 공을 놓치면서 1점을 내줬다. 계속 이어진 2사 만루 위기, 백정현은 김호령과 풀카운트 싸움 끝에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며 더이상의 실점은 막았다.

삼성은 2회 말, 선두타자 이원석의 솔로 홈런으로 곧바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여기에 3회 말 삼성은 김상수와 구자욱의 연속 안타에 이어 살라디노가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이성곤이 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뒤 타석에 들어선 이원석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백정현은 5.2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고 우규민과 교체됐다.

1점차 고착 상태 8회 초 기아는 2사 주자 만루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박찬호의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9회 초 2사 주자 1, 3루 상황, 최형우가 홈런을 쳐내면서 결국 동점 균형이 깨졌다.

15일 삼성라이온즈 이학주가 6월 월간 MVP로 선정됐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15일 삼성라이온즈 이학주가 6월 월간 MVP로 선정됐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