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FA컵 8강 진출 좌절

15일 성남FC와의 홈경기 승부차기서 2대4로 패해…세징야 전반 종료 직전 선제골 팀 패배로 빛 바래

대구FC가 2020 하나은행 FA컵에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1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 정규시즌과 마찬가지로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FA컵 4라운드(16강전)에서 대구는 원정 온 성남FC에 승부차기 접전 끝에 2대4로 패했다.

전·후반과 연장까지 120분을 1대1로 비긴 양 팀의 희비는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대구는 2번째 키커 신창무와 4번째 키커 김대원이 실축했고, 성남은 1~4번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같은 1부 리그의 성남을 맞은 대구는 공격수 세징야과 김대원을 선발로 내보내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이진현과 류재문, 장성원, 김재우 등 백업 멤버들도 선발로 모습을 보였다.

대구는 전반전 시작부터 강한 압박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김대원이 전반 4분 감각적인 중거리슛을 날렸으나 공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전반 18분에는 김대원의 강력한 슈팅이 성남 골키퍼 전종혁의 선방에 걸렸다.

대구는 파상공세로 5차례나 코너킥을 얻어 골을 노렸으나 번번이 상대 밀집 수비에 막혔다.

선제골은 전반 종료 직전인 45분 세징야의 발끝에서 나왔다. 세징야는 상대 페널티지역에서 류재문이 넘어지며 뒤로 내준 공을 정확하게 골대 안으로 차 넣었다.

대구는 후반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으나 추가 골은 나오지 않았고 상대 반격에 동점을 허용했다. 성남 이창용은 후반 21분 코너킥 기회에서 헤딩슛으로 대구의 골 망을 흔들었다.

실점 후 대구는 미드필더 류재문을 빼고 데얀을 교체 투입했다. 후반 추가 시간 데얀이 때린 슛은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대구FC 용병 공격수 세징야가 15일 열린 성남FC와의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전반 종료 직전 골을 터뜨린 뒤 동료와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 용병 공격수 세징야가 15일 열린 성남FC와의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전반 종료 직전 골을 터뜨린 뒤 동료와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