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30년만에 'EPL 우승'…2위 맨시티 져 확정

7경기 남기고 우승 확정…클롭, 독일 감독으로는 첫 EPL 우승

리버풀 팬들이 25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 경기장 밖에서 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을 축하하며 불꽃을 터뜨리고 있다. 첼시가 이날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됐다. 연합뉴스 리버풀 팬들이 25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 경기장 밖에서 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을 축하하며 불꽃을 터뜨리고 있다. 첼시가 이날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됐다. 연합뉴스

길었던 시간이다. 리버풀이 마침내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의 정상에 올랐다. 이번 EPL 우승까지 무려 30년이 걸렸다.

리버풀은 26일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첼시-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경기에서 맨시티가 1대2로 패배하면서 남은 7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짓게 됐다.

리버풀에 이어 2위를 달리는 맨시티는 이날 전반 36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10분 케빈 더브라위너의 동점골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33분 페르난지뉴가 핸드볼 반칙으로 퇴장당하며 첼시에 페널티킥을 내주는 뼈아픈 실책이 있었고 이 기회를 놓치지않고 윌리안이 차넣어 결국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맨시티는 승점 63(20승 3무 8패)에 머물렀다. 남은 7경기에서 모두 이기더라도 현재 승점 23점이 앞서고 있는 선두 리버풀(승점 86·28승 2무 1패)을 따라잡을 수 없기 때문에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됐다.

리버풀이 잉글랜드 1부리그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통산 19번째다. 최다 우승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리버풀의 우승에 대한 한은 깊었다. 1989-1990시즌 이후 무려 30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1992-1993시즌 이후로는 처음이다.

이 기간 리버풀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도 두 차례(2004-2005, 2018-2019시즌)나 들어 올렸지만, 프리미어리그 정상과는 인연이 없었다.

지난 시즌에는 맨시티와 치열한 경쟁 끝에 승점 1점 차로 우승을 내줬지만 올 시즌에는 압도적인 레이스로 리그 우승에 대한 갈증을 풀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3월 중순부터 리그가 전면 중단된 뒤 시즌 취소 가능성도 제기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석 달여 만에 재개되면서 리버풀은 정상까지 오를 수 있었다.

7경기나 남겨놓고 우승을 확정 지은 것은 1888년 시작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역사상 처음이다. 종전에는 맨시티(2017-2018시즌) 등이 5경기를 남겨놓고 우승을 확정한 것이 가장 이른 시점이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2015-2016시즌 도중 리버풀 지휘봉을 잡은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은 프리미어리그를 제패한 11번째 사령탑이 됐다. 독일 감독으로는 최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