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세 번째 연기…내년 상반기 개최 전망

코로나19 영향으로 두 차례 연기됐던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단체전)가 또 한 번 미뤄졌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5일 국제탁구연맹(ITTF)의 요청에 따라 대회를 한 차례 더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애초 3월 22일 개막해 29일까지 부산 벡스코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에 6월 21∼28일로 미뤄졌고, 9월 27일∼10월 4일로 한 차례 더 연기된 바 있다. 이번까지 세 차례 연기다.

조직위원회는 "ITTF가 코로나19로 선수 이동이 어려운 현 상황을 감안, 2021년 상반기에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새로운 날짜 제시를 함께 요청했다"면서 "부산시, 문화체육관광부, 벡스코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대회 일자를 결정하고, 국제연맹과 최종적으로 협의해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