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고 먼 '첫승' 대구FC, 상주상무와 1대 1

세징야 시즌 첫 골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대구FC 세징야가 시즌 첫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대구FC 세징야가 시즌 첫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대구FC 세징야가 시즌 첫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상주상무와의 경기에서 대구FC 세징야가 시즌 첫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가 또 첫승 사냥에 실패했다.

대구는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상주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경기에서 한골씩을 주고 받으며 비겼다.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대구 입장에서는 여러모로아쉬운 경기였다.

첫승을 고대하던 대구는 필승카드인 '대·세·가'를 꺼내들었다. 부상으로 전북전에 출전하지 못했던 에이스 세징야가 복귀했고 에드가, 김대원이 공격 선봉에 나섰다. 김우석, 홍정운, 정태욱, 김동진, 츠바사, 이진현, 정승원이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최영은이 켰다. 상주는 황병근(GK), 배재우, 김선우, 박용우, 김진혁, 진성욱, 강상우, 권경원, 송승민, 안태현, 김보섭을 선발로 내세웠다.

첫승을 노리는 대구와 3연승을 목표로한 상주는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전반 초반부터 빠른템포의 공경이 이어졌고 파울도 난무했다.

경기가 치열해지면서 초반부터 변수가 생겼다. 투지 넘치게 뛰던 홍정운이 부상으로 쓰러져 교체 아웃됐고 김재우가 투입됐다. 상주도 이른 시간 교체 카드를 꺼냈다. 전반 38분, 김보섭 대신 문선민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치열한 공방전 끝에 양 팀은 전반전을 0대0으로 마쳤다. 후반 5분만에 대구가 기다리던 장면이 나왔다. 에드가의 패스를 받은 정승원이 측면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연결했고 세징야가 힐킥으로 환상적인 '원더골'을 기록했다. 기세가 오른 대구는 상주를 계속 몰아쳤다.

최근 2연승을 달리고 있던 상주의 저력도 만만치 않았다. 곧바로 동점골로 응수했다. 후반 16분, 강상우의 크로스를 송승민이 헤더로 연결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양 팀이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이며 승부는 더욱 치열해졌다.

상주는 17분 안태현을 빼고 문창진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대구도 후반 30분, 김대원 대신 신창무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43분, 정승원의 크로스를 에드가가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결국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1대1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