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도회, '미성년자 성폭행' 왕기춘 영구제명

영구제명 중징계 결정에 관해 재심 신청 포기

왕기춘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32·사진)의 영구제명이 확정됐다. 왕기춘은 향후 선수, 지도자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

20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왕기춘 측은 대한유도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영구제명 중징계 결정에 관해 재심 신청을 마감기한인 이날까지 하지 않았다.

왕기춘은 지난 1일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대한유도회는 12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성폭행 여부와 상관없이 미성년자와 부적절하게 성관계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최고 중징계에 해당하는 영구제명을 결정했다. 또 유도의 단을 지우는 행정조치, '삭단'도 함께 내려 유도계에서 퇴출했다. 왕기춘은 7일 이내에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었지만 이를 포기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