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선수단 1천200억원 연봉 삭감…호날두 50억원

유벤투스 포워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유벤투스 포워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의 스타 선수들이 코로나19으로 인한 구단의 재정 부담을 나누기 위해 1천억원 대의 연봉 삭감을 감내하기로 했다.

유벤투스는 1군 선수단이 총 9천만 유로(약 1천209억원)의 연봉을 삭감하는 데에 동의했다고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애런 램지 등 1군의 스타 플레이어들은 물론이고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 등 코치진도 구단의 연봉 삭감 요청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이들에게 3월부터 6월까지 4달간 지급되는 임금의 일부가 삭감된다.

세리에A 최고 연봉을 받는 호날두는 총 400억원의 연봉 중 약 51억원을 못 받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벤투스와 선수단은 차후 리그가 재개되면 삭감된 임금 중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유벤투스는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에 선수들과 감독이 결단을 내려준 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세리에A가 지난 10일부터 중단된 가운데 유벤투스는 다니엘레 루가니와 블레즈 마튀디, 파울로 디발라 등 3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빠른 이탈리아는 이날까지 사망자가 총 1만명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