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신임 구단주 겸 대표이사에 원기찬 전 삼성카드 대표이사 선임

원기찬 신임 삼성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 삼성라이온즈 제공 원기찬 신임 삼성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20일 새 구단주 겸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삼성은 이날 "주주총회를 통해 원기찬 전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을 구단주 겸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원기찬 신임 삼성라이온즈 구단주 겸 대표이사는 지난 1984년 삼성전자로 입사해 2013년 12월부터 삼성카드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원기찬 사장은 삼성카드에 재직하면서 디지털 및 빅데이터 역량 강화 등의 성과를 창출해 왔다.

원기찬 사장은 앞으로 삼성라이온즈 대표이사로서 데이터 중심의 야구를 표방하는 구단의 경기력과 경쟁력 향상을 위한 유망주 발굴 및 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원기찬 사장의 취임식 일정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