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올시즌 타석·마운드는 "유동적인 맞춤형"

최근 연습경기 통해 5번 김상수, 2번 구자욱, 3번 살라디노 등 밑그림 예상
마운드 선발 경쟁은 더 치열할 예정

삼성라이온즈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허삼영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볼파크에서 허삼영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스프링캠프가 막바지를 향하면서 올시즌 타순·마운드 선발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6일 삼성은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귀국하는 날이었던 만큼 사실상 선발진에 대한 밑그림이 어느정도 그려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시범경기가 전면취소되고 정규시즌 개막도 미뤄질 가능성이 나오고 있어 아직 시간은 더 남았다.

우선 타순에 대해서 허삼영 감독은 "타순 고정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아두고 있다. 한칸씩 전진해 득점력을 높이는 전략을 구상하고 있는 만큼 상대 투수의 유형에 따라 유동적으로 타순을 구성할 방침인 것.

최근 오키나와에서 일본 프로팀, LG트윈스와의 연습경기를 통해 다양한 타순을 시험해보고 있는 것이 이에 대한 방증이다.

우선 스프링캠프에 뒤늦게 합류했지만 최근 연습경기 등에서 타점을 뽑아내고 있는 구자욱을 2번에 자주 배치하고 있다. 또 연습경기 4경기동안 연속 안타를 기록했던 새 외인타자 타일러 살라디노는 3번에 이름을 올려왔다. 정확성이 뛰어난 타자들 위주로 상위에 배치하겟다는 계획인 것.

특히 팀에 득점을 올릴 수 있는 중책자리인 4번과 5번 타자에는 이원석과 김상수가 각각 거론되고 있다. 상대 투수에 대한 노림수와 볼 결정력 등을 갖추고 중장거리 타자로서 이들이 러프의 공백을 메울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김동엽, 김헌곤, 최영진 역시 꾸준히 연습경기에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성장세도 주목된다.

마운드 선발진의 경쟁은 더 치열하다. 1~2선발로 나설 벤 라이블리와 데이비드 뷰캐넌 두 외인 투수를 제외하고 윤성환, 백정현, 양창섭, 원태인, 최채흥, 김윤수, 정인욱, 장지훈 등이 선발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원태인과 최채흥이 연습경기에서 좋은 투구를 펼치면서 선발 경쟁에 한발 앞서나가고 있다.

 

김윤수 역시 지난 4일 LG와의 연습경기에서 시속 149㎞의 직구를 던지는 등 2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삼성은 스프링캠프 훈련을 미루며 4경기 정도 더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귀국 이후에도 자체 청백전을 통해 시범경기를 통한 실전 감각의 공백을 메울 계획이다. 아직 올 시즌 삼성의 선발 경쟁은 현재진행형이다. 허삼영 감독의 새로운 삼성의 모습이 기대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