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인스키 간판 정동현, FIS 극동컵 2년 연속 종합 우승

알파인스키의 간판 정동현(32·사진)이 국제스키연맹(FIS) 극동컵 시리즈에서 2년 연속 남자부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정동현은 5일까지 2019-2020시즌 알파인 극동컵 시리즈에서 회전 1위(340점), 대회전 2위(398점) 등 합계 738점을 획득, 남자부 종합 우승을 확정했다.

2010∼2012년, 2016년, 지난해에 이어 통산 6번째 종합 우승이다.

이번 시즌 극동컵은 지난해 12월부터 중국, 한국에서 열렸고, 일본과 러시아에서 이달 말까지 이어질 에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남은 대회가 모두 취소되며 1위를 달리던 정동현의 우승이 그대로 확정됐다.

정동현은 이번 시즌 극동컵에서 우승 2차례, 준우승 4차례, 3위 1차례를 기록하며 크리스토프 크리즐(체코·488점), 이반 쿠즈네초프(러시아·442점) 등 경쟁자들을 멀찍이 따돌리고 정상을 지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