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첫 선발 등판 긴장해…스피드업 위해 빠른 투구"

"빠른 퇴근 선물" 현지 기자들에게 웃음도 안겨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떨리는 생애 첫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선발 등판을 '완벽한 투구'로 장식했다.

여유가 생긴 김광현은 유쾌한 농담으로 미국 현지 기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광현은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은 완벽한 투구를 했다. 삼진은 3개나 잡았다.

경기 뒤 현지 취재진을 만난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의 부담감'을 드러냈다.

김광현은 "첫 번째 등판했을 때보다 긴장했다. (KBO리그에서) 정규시즌 선발로 던질 때처럼 경기 전에 준비하는데 긴장감이 몰려왔다"고 털어놨다.

김광현은 23일 뉴욕 메츠전에서 5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 1볼넷 2탈삼진으로 호투했다.

첫 선발 등판 경기에서는 볼넷조차 내주지 않았다.

김광현은 27일 마운드 위에서 머뭇거리지 않고 빠르게 투구했다. 이에 김광현은 "오늘 기온이 높았다. 야수들에게 빨리 휴식을 주고 싶었다. 메이저리그 커미셔너가 빠른 경기 속도를 원한다. 기자들에게도 빠른 퇴근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농담을 섞었다.

김광현은 마운드 위에서 이날 최고 시속 151㎞의 빠른 공과 110㎞대 초반까지 구속을 낮춘 커브로 호평받았다. 여기에 재치 있는 말 한 마디로 현지 기자들을 웃게 했다.

김광현은 경기장 안팎에서 메이저리그에 적응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