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259일 만에 종합격투기 재기전…모하메드와 격돌

추성훈이 28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 챔피언십 109번째 프라임 이벤트에서 메인 카드 제3경기(웰터급)로 셰리프 모하메드와 맞붙으며 259일 만에 종합격투기 재기전을 치른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추성훈과 셰리프 모하메드. 연합뉴스 추성훈이 28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 챔피언십 109번째 프라임 이벤트에서 메인 카드 제3경기(웰터급)로 셰리프 모하메드와 맞붙으며 259일 만에 종합격투기 재기전을 치른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추성훈과 셰리프 모하메드. 연합뉴스

추성훈(45·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259일 만에 종합격투기 재기전을 치른다.

추성훈은 28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 챔피언십 109번째 프라임 이벤트에서 메인 카드 제3경기(웰터급)로 셰리프 모하메드(이집트)와 맞붙는다.

추성훈은 지난해 6월 15일 원 챔피언십 중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에서 아기란 타니에게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했다.

재기전 상대인 모하메드는 이집트 종합격투기 대회 '에볼루션 챔피언십' 웰터급 챔피언 출신이다.

추성훈은 2004년 이후 처음으로 아프리카 선수와 대결한다.

모하메드는 종합격투기 9승(5패) 중 판정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결정력이 좋은 선수라고 원챔피언십은 소개했다.

KO로 6차례, 조르기로 3번 이겼다. 하지만 2017년 원 챔피언십 데뷔 후에는 3연패에 빠졌다.

이번 대결에서 추성훈이 이긴다면 2014년 UFC 일본 대회 이후 1천988일 만에 종합격투기 승리를 거둔다.

추성훈이 파이터로서 다시 웃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에 한국과 일본이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