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오키나와 자체 청백전 컨디션 계속 끌어올릴 것

정인욱 부진한 피칭, 백정현 첫 캠프 마운드에 올라

삼성라이온즈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구장.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구장. 김우정 기자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삼성라이온즈가 24일 자체 청백전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이날 청백전에선 선수들의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타자 11명이 타선에 올랐으며 백정현이 스프링캠프 첫 선발 마운드에 오르는 등 선수들 개개인의 기량이 점검됐다.

백팀은 1회부터 5점을 뽑아낸 뒤 1점도 내주지 않고 9대 0으로 승리했다.

청팀은 김상수(2루수)-김동엽(좌익수)-타일러 살라디노(유격수)-김헌곤(우익수)-이원석(지명타자)-이성곤(1루수)-김응민(포수)-박찬도(중견수)-송준석(지명타자)-김호재(3루수)-채상준(지명타자)으로 타순이 구성됐다. 상위타선은 일본 프로 야구팀과의 시범경기때 올랐던 타선으로 어느정도 선발진 밑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선발은 정인욱이 맡았다.

백팀은 구자욱(좌익수)-이성규(중견수)-강민호(지명타자)-최영진(우익수)-백승민(1루수)-김도환(포수)-김재현(유격수)-양우현(3루수)-김성표(2루수)-이현동(지명타자)-김민수(지명타자)로 선발 라인업이 꾸려졌다. 선발 투수로 백정현이 등판했다.

이날 청팀 선발 투수인 정인욱은 1이닝 5실점을 기록하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8일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에서 2이닝 3피안타 5볼넷 2탈삼진 4실점 등 부진한 기록을 떨쳐내지 못한 모습이었다. 반면 첫 연습경기 마운드에 오른 백정현은 2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동엽 2안타, 살라디노 2안타, 1볼넷 등을 기록하는 등 타자들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역량을 보였다.

한편, 26일 삼성 청백전에서는 뷰캐넌, 라이블리 등 외국인 투수 2명과 오승환이 마운드에 오를 가능성이 있어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