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대표팀, 3월 11일 호주에서 도쿄올림픽 최종PO 2차전

'코로나19 여파' 중국 개최 무산…호주에서 중국과 2차전 대결

첫 올림픽 여자축구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대표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 대신 호주에서 최종 플레이오프(PO) 2차전을 치르게 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1일 "중국축구협회 및 호주축구협회와 협의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 장소를 호주 시드니 외곽의 캠벨타운 스타디움에서 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중국과 최종 PO 1차전을 치른 뒤 호주 시드니로 이동해 최종 PO 2차전에 나서는 힘든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지난 9일 제주도 서귀포의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미얀마, 베트남을 연파하며 2연승을 거두고 조 1위로 PO에 올랐다.

아직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아보지 못한 한국 여자 대표팀은 B조 경기에서 조 2위를 차지한 중국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놓고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PO(1차전 홈경기 3월 9일·2차전 원정 경기 3월 11일)를 치른다.

이런 가운데 최종 PO 2차전은 애초 중국의 홈 경기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열릴 수 없어 AFC는 새로운 개최 장소를 찾아왔다.

결국 AFC는 중국 및 호주 축구협회와 협의 끝에 호주에서 한국과 중국의 PO 2차전을 치르는 것으로 결정했다.

중국 대표팀은 최종예선 B조 경기를 치르러 호주에 입국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중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계속 호주에 남아 훈련해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