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쿄올림픽 참가국 전지훈련팀 유치 박차

스포츠시설 풍부한데다 신종코로나 사태 여파로 한국 선호할 가능성 커

경북도 신청사 전경 경북도 신청사 전경

경북도가 2020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해외 각국의 전지훈련팀 유치에 총력을 쏟기로 했다. 문경 국군체육부대, 예천 진호국제양궁장, 상주 국제승마장, 김천 종합운동장 등 국제규격에 맞는 스포츠시설이 풍부한데다 일본 방사능 오염, 중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등에 따라 많은 국가들이 일본과 기후 여건이 비슷한 한국을 선호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10일 도청 회의실에서 '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 회의를 열고 기관별 대책과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그동안 기관별로 추진해온 것을 체계화하기 위해 경북도체육회, 각 시·군, 경북문화관광공사와 함께 유치단을 만들고 기관별 유치계획과 우수사례, 지원방안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치단은 앞으로 수준별 종목별 훈련시설·훈련파트너·숙박시설 등 패키지 서비스로 해외 선수단을 끌어들이기로 했다. 특히 체육 지도자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한 친선경기 주선 등을 적극적으로 내세울 방침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현재 수영, 카누, 근대 5종 등 14개국 선수단 410명이 도내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은 해외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 기량을 유지할 수 있는 시설과 환경을 갖췄다"며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종목 전지훈련팀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