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여자 에페 강영미, 바르셀로나 월드컵 동메달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 시상대 오른 강영미(오른쪽에서 두 번째). 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 시상대 오른 강영미(오른쪽에서 두 번째). 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펜싱 여자 에페 국가대표 강영미가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개인전에서 1년여 만에 메달을 수확했다.

강영미는 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여자 에페 월드컵 개인전에서 카타리나 레히스(에스토니아), 알렉산드라 루이 마리(프랑스)에 이어 동메달을 획득했다.

강영미는 지난해 1월 쿠바 아바나 월드컵 동메달 이후 약 1년 1개월 만에 월드컵 개인전 메달권에 진입했다.

FIE 국제대회를 통틀어서는 지난해 3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그랑프리 대회 2위에 오른 이후 11개월 만의 메달이다.

이번 대회 8강에서 리어노라 매키넌(캐나다)과 접전 끝에 15대 14로 승리, 메달을 확보한 강영미는 준결승에서 루이 마리에게 10대 15로 패해 3위를 확정 지었다.

한편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남자 에페 월드컵 개인전에서는 박상영이 11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