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R마드리드, 국왕컵 8강전 패배 …10년 만에 동반 탈락

바르셀로나, 소시에다드에 3대 4 석패…레알 마드리드는 빌바오에 0대 1로 덜미

레알 소시에다드 미드필더 미켈 메리노(가운데)가 7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코파 델 레이 8강전 중 팀 네 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알 소시에다드 미드필더 미켈 메리노(가운데)가 7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코파 델 레이 8강전 중 팀 네 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양강'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가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 나란히 조기 탈락의 쓴맛을 봤다.

레알 마드리드는 7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9-2020 코파 델 레이 8강전에서 레알 소시에다드에 3대 4로 졌다.

레알 마드리드 유소년 출신으로 레알 소시에다드에 임대 간 마르틴 외데가르드가 친정팀을 상대로 선제골을 뽑았다.

외데가르드는 전반 22분 알렉산데르 이사크의 중거리 슛이 상대 골키퍼에 막히자 흘러나온 공을 재차 슈팅해 골대를 갈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사크에게 후반 9분과 11분 연속 추가골을 허용해 0대 3으로 끌려갔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4분 마르셀루의 골을 시작으로 추격의 고삐를 더욱 죄었지만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실패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바르셀로나가 아틀레틱 빌바오에 0대 1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스페인 최상위 리그와 각종 대회 우승컵을 나눠 가지다시피 하는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없이 코파 델 레이 4강 대진이 짜인 건 2009-2010시즌 이후 10년 만의 일이다.

바르셀로나는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를 앞세워 90분 내내 빌바오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48분 이냐키 윌리엄스에게 헤딩 결승 골을 허용해 허무하게 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