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확산에 배드민턴 중국 마스터스 대회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이 확산하면서 이달 말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배드민턴 대회가 연기됐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과 중국배드민턴협회(CBA)는 오는 25일부터 3월 1일까지 중국 하이난성 링수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BWF 월드투어 슈퍼 100 '2020 중국 마스터스' 개최를 추후로 미룬다고 1일 발표했다.

BWF와 CBA는 중국과 주변 지역에서 발병한 신종코로나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배드민턴협회가 중국 마스터스에 국가대표팀 파견을 취소하는 등 많은 선수가 이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중국 마스터스는 5월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이 대회에 걸린 랭킹포인트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에 도움이 되지 못할 전망이다.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종목은 4월 마지막 주 세계랭킹에 따라 출전 선수를 정한다.

BWF는 4월 중국 우한에서 열리는 아시아배드민턴선수권대회 개최 여부와 관련해 아시아연맹, 중국협회와 논의하고 있으나, 최종 결정을 내리기는 시기상조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