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1선발' 류현진 2일 오후 스프링캠프 출국

LA에서 짐 정리하고 플로리다 이동 예정, "올해 목표는 오로지 건강, 젊은 선수에게도 베풀것"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선발로 시즌을 시작하는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며 취채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선발로 시즌을 시작하는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며 취채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3)이 2일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의 훈장을 달고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했다.

류현진은 7년(2013∼2019년) 동안 머물면서 정든 LA에서 짐 등을 정리하고, 토론토가 스프링캠프를 차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토론토의 시범경기 홈구장 TD 볼파크로 이동한다.

토론토는 13일 투수와 포수를 소집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조금 더 빨리 더니든에 도착해 적응을 시작할 계획이다.

류현진은 2019년 29경기에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올리며 건재함을 보였다.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 2018년에도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을 쉬었지만 지난해에는 큰 부상 없이 한 시즌을 마쳤다.

일단 '몸 상태'에는 자신이 있는 류현진은 젊은 선수가 많은 토론토에서 이제 베테랑 선수로서 '멘토' 역할도 할 생각이다.

류현진은 "몸 상태는 지난해만큼 자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이다"며 "미국, 캐나다에서는 선후배 관계가 엄격하지 않다. 하지만 내가 미국에서 7년 동안 배운 것을 이제는 베풀 때가 된 것 같다. 내가 젊은 선수들을 도울 수 있는 게 있다면 돕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