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로고 주인공, 브라이언트로 바꾸자'…200만명 이상 청원

미국프로농구(NBA) 로고의 모델을 27일 헬기 사고로 갑자기 숨진 코비 브라이언트로 바꾸자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미국 CBS 방송은 29일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Change.org)에 200만명 이상이 NBA 로고 주인공을 브라이언트로 하자는 의견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브라이언트는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상공에서 헬리콥터 사고로 13세 딸 지아나 등과 함께 사망했다.

42세 짧은 생을 마친 브라이언트는 NBA 통산 득점 4위(3만3천643점)에 올라 있고 현역 시절 LA 레이커스에서만 뛰며 우승 5회, 올림픽 금메달 2회 등 화려한 이력을 남겼다.

브라이언트의 사고 소식 직후 캐나다 밴쿠버에 사는 한 팬이 'NBA 로고 모델을 브라이언트로 바꾸자'는 의견을 처음 청원 사이트에 올렸다.

현재 NBA 로고의 주인공은 제리 웨스트(82)다. 웨스트 역시 브라이언트처럼 선수 생활을 LA 레이커스에서만 했으며 지도자로서도 LA 레이커스 벤치만 지켰다.

1982년부터 1994년까지 LA 레이커스의 단장으로 일했고 199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브라이언트를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 해오는데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교포 골프 선수인 미셸 위(미국)의 시아버지이기도 하다.

웨스트는 2017년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과 인터뷰에서 "만일 NBA 사무국에서 로고를 바꾸고 싶어 한다면 기꺼이 그렇게 하기를 바란다"고 로고의 주인공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웨스트는 브라이언트의 사고 이후 "그를 항상 사랑했고, 그와 함께 보낸 시간이 너무나 소중했다"며 "그는 많은 이들의 삶에 변화를 줬고, 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었다. 그의 업적은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추모의 뜻을 나타냈다.

미국 CBS는 "로고 변경 청원에 대한 NBA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