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통합 우승 기여 엘비라, 멕시코서 총격에 사망

나르시소 엘비라. 멕시코 퍼시픽리그 공식 페이스북 나르시소 엘비라. 멕시코 퍼시픽리그 공식 페이스북

2000년대 초반 삼성라이온즈에서 투수로 뛴 나르시소 엘비라(53)가 무장 괴한의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

29일 멕시코 일간지 엘파이낸시에로는 '전 야구선수 엘비라가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에서 파소 델 토로 지역 사회의 무장 단체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엘비라의 아들도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사건 당시에 엘비라는 삼성 원정 유니폼을 입고 있었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멕시코 퍼시픽리그는 공식 트위터에 엘비라의 사진을 올리며 애도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를 경험한 후 2002년 삼성에 입단한 엘비라는 22경기 13승 6패 평균자책 2.50을 올리면서 삼성의 정규리그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엘비라는 당시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하는 등 활약으로 삼성의 창단 첫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에도 한 몫했다.

이듬해인 2003년에도 삼성에서 뛴 엘비라는 6경기 1승 1패 평균자책점 7.06으로 부진해 방출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