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연속 올림픽 티켓…장하다 '대구 아들' 김대원·이동경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성공

22일 (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선제골을 넣은 김대원과 이마를 맞대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선제골을 넣은 김대원과 이마를 맞대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김대원이 선취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김대원이 선취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의 두 아들이 '9회연속 올림픽 출전'을 견인했다.

22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대구FC 소속 김대원과 대구 출신인 이동경(울산현대)의 연속골로 호주를 침몰시켰다. 이로써 축구대표팀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진출한 우리나라는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으며, 1948년 런던 대회, 1964년 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무대에 오르게 됐다. 우리나라는 이미 4년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회 연속 본선 진출로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경기초반부터 호주를 압도했으나 지독한 골대불운에 시달렸다, 전반 24분 오세훈이 호주 페널티아크에서 시도한 왼발 터닝 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가는 등 3차례나 골대불운에 시달려야 했다.

지긋지긋했던 골대 불운을 끊어낸 것은 '대구FC의 희망' 김대원이었다. 김대원은 후반 11분 이유현이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오른발로 찬 볼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차분하게 왼발로 가볍게 밀어넣었다.

후반 29분에는 이동경이 나섰다. 교체투입된지 10분만에 이동경은 원두재가 헤더로 패스한 볼을 잡아 특유의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지난 요르단전에 이은 2경기 연속골이었다.

9회연속 올림픽 출전이라는 쾌거를 이끈 두 선수는 대구를 대표하는 차세대 주자다.

지난 2016년 대구FC에 데뷔한 김대원은 프로 3년차였던 2018시즌부터는 팀의 주전으로, 2019시즌부터는 에드가, 세징야 등 쟁쟁한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공격의 '핵심'으로 커나갔다.

2017시즌 1부 리그 승격과 2018시즌 대한축구협회컵 우승, 2019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참가까지, 대구가 써 내려간 드라마에서 주연으로 활약했다.

지난 19일 요르단전에서 결승골을 성공시킨 데 이날 쇄기골을 넣은 이동경은 대구 화원출신으로 지난 2018년 울산 현대 소속으로 프로 데뷔를 했다. 지난해 3월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예선 3경기에 모두 출전한 그는 3경기에서 6골을 몰아치며 대표팀의 간판으로 떠올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