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호주 축구 4강 선발명단 "오세훈 선발, 정우영 벤치"

1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조별리그 최종전. 한국 오세훈이 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조별리그 최종전. 한국 오세훈이 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호주 4강 선발명단. 대한축구협회 한국 호주 4강 선발명단. 대한축구협회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부터 대한민국과 호주의 2020년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예선을 겸한 2020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이 펼쳐진다.

이에 1시간여 앞서 한국의 선발명단이 발표됐다.

김학범 감독은 현재 활발한 로테이션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면서 원톱은 오세훈과 조규성이 번갈아가며 맡고 있는데, 이 규칙이 그대로 적용될 지에 관심이 향한다.

바로 직전 8강 요르단 전 원톱은 조규성이, 그 전 C조 조별예선 마지막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 원톱은 오세훈이 맡았다.

이 규칙에 따라 이번에는 오세훈이 맡을 지 축구팬들의 시선이 쏠렸다. 다른 아시아팀과 달리 피지컬이 좋은 호주를 상대하는만큼, 193cm 장신인 오세훈이 경기 대부분을 소화하고 조규성이 조커로 나서는 전략을 예상하는 축구팬들이 많았다.

이게 맞아 떨어졌다.

김학범 감독은 송범근, 이유현,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김동현,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 오세훈, 원두재를 선발 출전 멤버로 기용했다.

최전방에 오세훈이, 측면에 김대원과 엄원상이 자리한다.
이어 정승원, 김동현, 원두재가 뒤를 받친다.
포백 수비 라인은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구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계속 송범근이 낀다.

이번 대회 기대 만큼의 활약은 보여주지 못한 정우영이 교체 멤버로 시작하는 점이 눈길을 끈다. 그러나 이번 경기가 양팀 모두 체력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는 점에서 후반 이른 시간 내지는 연장전까지 가는 경우 출전 기회를 부여 받을 지에도 관심이 향한다. 같은 맥락에서 조규성, 이동준, 이동경 등 앞서 골을 기록한 선수들의 조커 투입 여부 및 그 타이밍도 주목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