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전 앞둔 김학범호 끝까지 무패 행진 할 것 예고

빠른 쇄도 이동준 2경기 연속골…김진야·이상민 2경기 연속 풀타임 컨디션 최고조

12일 오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8강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한 김학범호가 '무패 행진'을 예고하고 나섰다.

철벽 방어의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앞두고 스피드와 체력으로 속공을 통해 승리를 거머쥐겠다는 다짐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승점 6)은 15일 오후 7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승점 4)과 대회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펼친다.

조별리그 C조에서 2연승을 올리면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2조 2위를 확보하며 8강에 진출해 한 발 여유가 있다.

반면 우즈베키스탄(1승1무·승점 4)은 한국에 패하면 중국(2패)과 맞붙는 3위 이란(1무1패·승점 1)의 결과에 따라 자칫 2위 자리를 빼앗길 수도 있어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크다.

비록 승점에 여유가 있지만 김학범호의 목표는 조별리그 '무패 통과'다.

한국 U-23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과 역대 전적 9승1무2패로 크게 앞서지만 최근 4경기만 따지면 2승2패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2018년 이 대회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4로 완패했던 한국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는 연장 혈투 끝에 4-3으로 어렵게 이겼다.

이어 지난해 10월 치른 우즈베키스탄과 두 차례 평가전에서는 1승1패로 엎치락 뒤치락했다.

김학범 감독은 공격진의 빠른 스피드와 선수들의 뛰어난 체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김 감독은 "측면 자원인 이동준과 엄원상의 스피드가 좋다"며 이를 살린 전술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동준은 중국과 1차전에서 빠른 쇄도로 극장골을 꽂았고, 이란과 2차전에서도 맹성웅(안양)의 슛이 골키퍼 손에 맞고 나오자 재빠르게 뛰어 들어가 선제골을 넣으며 2경기 연속골의 주인공이 됐다.

김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에 이동준과 빠른 돌파가 좋은 엄원상을 좌우 측면 조합을 가동할 공산이 크다.

김 감독의 또 다른 '믿을 구석'은 선수들의 체력이다. 30℃를 훌쩍 웃도는 태국의 날씨에서 체력 관리는 중요하다. 왼쪽 풀백 김진야와 중앙 수비수 이상민(울산)은 이미 2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들의 속도와 체력이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얼마나 통할지 주목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