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전 승리 맹성웅 선수 발 끝에서 시작됐다

2020 AFC U-23 8강 진출

1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맹성웅이 슈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맹성웅이 슈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범호에 이름을 올린 경북 영주출신인 맹성웅(22·FC안양·미드필더) 선수(매일신문 1월 9일자 26면)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이란전 승리의 주역이 됐다.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맹성웅 선수는 이날 기민하고 부지런한 플레이, 영리한 압박과 위치 선정으로 전반 한국이 터트린 2골 모두 맹 선수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올림픽 본선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더불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12일 태국 송클라에 위치한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맹성웅선수는 승리의 숨은 주역이었다. 그는 경기 초반 내려 앉은 이란의 수비를 과감한 슈팅과 전진으로 뚫어냈다.

전반 22분 터진 이동준의 선제골은 맹성웅이 사실상 어시스트했다. 전반 초반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한 차례 이란 골문을 위협했던 그는 이번에는 영리한 인사이드 슈팅으로 이란 수비 사이를 뚫었다. 골키퍼가 막았지만 앞으로 흐른 공을 이동준이 쇄도해 마무리했다.

2선에 있는 정승원과 위치를 바꾸며 이란을 혼란에 빠트렸다. 전반 35분 조규성의 추가골 장면에서는 세컨드볼을 침착하게 연결했고, 지난 시즌 안양에서 함께 뛴 파트너 조규성이 잡아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날 김학범호가 터트린 2골 모두 맹성웅이 이끌어낸 것이다.

맹성웅 선수는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승리가 꼭 필요한 경기였는데 이겨서 정말 좋고,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에 맹성웅 선수는 다소 아쉬운 출발을 했다. 지난 1차전 중국과 경기에서 전반전을 소화한 후 교체 아웃됐다. 대신 교체 투입된 김진규는 이동준의 극적인 결승골을 도우며 주목을 받았다.

맹 선수는 실망하지 않고 절치부심해 다시 한 번 선발 기회를 잡았다. 맹성웅은 "지난 경기는 부족했던 것도 있고, 공격적인 카드가 필요했었다"며 "여러 생각이 있었지만 지나간 일이고 다음 경기를 생각하고 집중하자는 마음에 경기가 잘 풀렸다. 조규성에게 어시스트를 했고 이동준 득점에 기점이 됐다. 팀에 도움이 된 것 같고, 그보다 팀이 이겨서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맹 선수는 "이란이 빠르고 압박도 강했다. 중원에서 힘 있는 모습을 봤다, 하지만 원두재와 이야기하며 중앙에서 부딪히고 싸워준 덕에 팀에 힘을 보텔수 있었다"며 "8강은 확정됐지만 3차전이 남아있다. 우즈벡전 잘 마무리하고 8강을 생각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가장 늦게 김학범호의 중원에 합류했지만 빠르게 존재감을 보여주는 맹성웅 선수는 변수를 넘어서 믿을맨으로 거듭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