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2020시즌 '레트로 스타일' 유니폼 공개

포항스틸러스가 홈 경기장인 스틸야드 개장 30주년을 기념하며 디자인해 클래식함이 묻어나는 2020시즌 유니폼을 공개했다.

전체 유니폼 모두 공통적으로 두툼한 느낌의 옷깃을 사용하고 선수명을 라운드로 표기하는 등 레트로 유니폼 특유의 복고풍 감성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홈 유니폼은 역대 포항 홈 유니폼 중에서 최초로 흰색 옷깃을 사용하게 된다. 또 포항 전통의 '검정과 빨강'의 가로 스트라이프도 역대 리그 유니폼 중 가장 굵게 표현했다. 스틸야드 개장 30주년을 기념하는 요소도 다양하게 배치했다. 우측 팔 부분에는 자수로 새긴 30주년 기념 엠블럼을 부착하였고 목 뒤편에는 기존에 표기해오던 문구인 'WE ARE STEELERS'를 대신해 올해 한정으로 'THIS IS STEELYARD'로 바꿔 넣어 기념의 의미를 더했다.

골키퍼 유니폼은 용광로에 녹아있는 검붉은 쇳물을 표현한 블랙 유니폼과 라벤더 느낌의 연보라 유니폼으로 나누어 디자인했다.

새롭게 출시될 유니폼은 2020 K리그1 포항 홈 개막전 당일 스틸야드에 위치한 팬샵 '철물점'에서 구입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