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박상영, 하이덴하임 월드컵 준우승…8개월 만에 메달

박상영(맨왼쪽) 박상영(맨왼쪽)

한국 펜싱 남자 에페의 간판 박상영이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에서 8개월 만에 메달 소식을 전했다.

박상영은 11일(현지시간) 독일 하이덴하임에서 열린 남자 에페 월드컵에서 게르게이 시클로시(헝가리)에 이어 2위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상영은 2018-2019시즌이던 지난해 5월 프랑스 파리 월드컵 우승 이후 8개월 만에 국제대회 메달권에 진입했다.

이번 2019-2020시즌엔 2개 대회 만에 첫 메달이다. 그는 시즌 첫 대회인 지난해 11월 스위스 베른 월드컵에서는 10위에 자리한 바 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극적인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펜싱의 대표 주자로 우뚝 선 박상영은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 첫 국제대회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펜싱 올림픽 출전권 배분은 올해 4월에 확정되나 현재 세계랭킹 8위인 박상영은 도쿄에서 타이틀 방어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이날 박상영은 8강에서 야니크 보렐(프랑스)을 15대14로, 준결승에서 라도스와프 자브로트니아크(폴란드)를 15대9로 연파했으나 결승전에서 시클로시에게 14대15, 한 점 차로 석패했다.

한편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린 여자 플뢰레 월드컵에서는 채송오(충북도청)가 8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 플뢰레 월드컵에서는 허준(광주시청)이 20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