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영미~" 주인공 '팀킴' 대구 신천에서 컬링 체험 및 사인회 개최

여성 컬링 '팀킴'이 5일 대구 신천스케이트장을 찾아 시민들과 체험행사 및 사인회를 진행했다. 대구시 제공 여성 컬링 '팀킴'이 5일 대구 신천스케이트장을 찾아 시민들과 체험행사 및 사인회를 진행했다. 대구시 제공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컬링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팀킴'의 멤버들이 5일 대구 신천 스케이트장에 등장해 시민들과 만남 행사를 진행했다.

대구시설공단의 초청으로 팀킴 멤버인 김은정, 김초희,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들과 컬링을 직접 체험해보는 행사와 사인회도 열렸다.

최근 팀킴은 의성대회 이후 캐나다 캘거리, 웨니 펙에서 열린 두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다시 세계랭킹 15위 안에 진입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호경 대구시설공단이사장은 "2020년 새해를 맞아 팀킴과 함께하는 컬링체험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방문해 컬링도 즐기고 신천 스케이트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신 것 같아 기쁘다"며 "신천스케이트장을 방문해준 팀킴에게도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