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도쿄올림픽 종목별 출전권 확보 현황 '리우의 90% 수준'

농구·배구 등 구기 종목 추가로 못 따면 리우 때 보다 적을 수도

내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의 규모가 4년 전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까.

12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개막을 약 7개월 앞둔 이달 현재 종목별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의 수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비슷한 시기와 비교해 90%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도쿄행을 확정한 종목은 야구(24명), 기계체조 6명(남자 4명·여자 2명), 여자 핸드볼(14명), 양궁 6명(남녀 3명씩), 수영 다이빙 우하람과 여자 계영 800m(4명), 남자 럭비(12명), 사격 14명(남자 6명·여자 8명) 등으로 100명에 약간 못 미친다.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종목별 예선은 최장 내년 6월까지 진행되기에 본선 무대를 밟을 선수는 앞으로 더 많이 나올 수 있다.

다만, 인원수가 많은 구기 종목이 올림픽 티켓을 획득하지 못하면 전반적인 한국 선수단의 규모는 줄어든다.

선수단은 선수와 임원으로 구성된다. 감독, 코치를 포함한 종목의 임원 수는 해당 종목에서 얼마나 많은 선수가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식구가 많은 구기 종목이 올림픽에 출전해야 전체 한국 선수단의 수가 증가한다.

리우 올림픽에서 태극마크를 단 한국 선수 수는 204명으로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210명) 이래 32년 만에 최소였다.

당시 임원 129명을 합친 한국 선수단의 수는 333명으로 2012년 런던 대회(377명), 2008년 베이징 대회(389명), 2004년 아테네 대회(376명)보다 적었다.

박진우 체육회 훈련기획부장은 "남녀 하키가 동반 탈락한 바람에 출전권 확보 규모가 예상을 밑돌았다. 여자 농구, 여자 배구 등에 기대한다"고 전했다.

남녀 엔트리 16명씩을 거느린 하키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 이래 36년 만에 올림픽 동반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여자 농구(12명)는 내년 2월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여자 배구(14명)는 내년 1월 아시아 예선에서 도쿄행에 도전한다.

그러나 남자 농구(12명)와 남자 배구(14명), 남자 핸드볼(14명)의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은 밝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엔트리 18명씩으로 이뤄진 남녀 축구 대표팀은 각각 2020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과 2월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올림픽 진출권을 노린다.

한국 선수단은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15개 이상을 따내 종합 순위 10위권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양궁, 태권도 등 효자 종목의 세계적인 전력 평준화 탓에 우리나라의 현실적인 금메달 획득 목표치는 예년 대회보다 감소한 5∼7개로 평가받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