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내년부터 '원포인트 릴리프' 금지 공식 확정

"투수 최소 3타자 상대해야"…로스터 26명으로 증원
부상자명단 최소 등록 일수 10일→15일

메이저리그(MLB)에서 2020시즌부터 원포인트 릴리프가 사라진다.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윈터미팅 기자회견에서 내년 시즌부터 변경되는 규칙을 확정해 발표했다.

미국 일간지 보스턴글로브에 따르면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2020년부터 투수는 적어도 3명의 타자를 상대해야 하는 규정이 도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좌투수가 좌타자 한 명을 상대하고 교체되는 '원포인트 릴리프'를 내년부터 메이저리그에서는 볼 수 없게 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잦은 투수 교체가 경기 시간을 지연시킨다는 판단 아래 경기 스피드업을 위해 '원포인트 릴리프'를 금지키로 했다.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이에 동의하는 것을 거부했지만 반대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020년부터는 로스터 규모에도 변화가 생긴다.

개막일부터 8월 31일까지 로스터가 25명에서 26명으로 늘어나는 대신 9월 1일부터 시행되는 확대 로스터는 40명에서 28명으로 줄어든다.

또한 투수들의 경우 부상자 명단(IL) 최소 등재 일수가 10일에서 15일로 늘어난다.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을 이용해 선발 투수들을 '돌려막기' 하는 일을 막기 위한 조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