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관중 237만명 '흥행대박'…그 중심엔 '대구FC'

대구FC, 작년보다 305% '구름 관중'…전용구장 '대팍 효과' 흥행 돌풍
K리그 관중 51%↑…후반 45분 뒤 극장골, 52골

대구FC가 올시즌 전용구장 신축 효과에 성적 상승까지 더해 K리그 흥행대박을 이끌었다. 지난 3월 열린 대구FC의 새 전용구장 개장 경기에서 'DGB대구은행파크'를 가득 메운 관중들이 개막 선언 축포가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FC가 올시즌 전용구장 신축 효과에 성적 상승까지 더해 K리그 흥행대박을 이끌었다. 지난 3월 열린 대구FC의 새 전용구장 개장 경기에서 'DGB대구은행파크'를 가득 메운 관중들이 개막 선언 축포가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2019시즌 프로축구 K리그가 지난해 대비 50% 많은 관중을 끌어모으며 7년만에 '흥행 대박'을 쳤다.

1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발표한 '2011∼2019 K리그 연도별 관중 수 기록' 자료에 따르면 올 시즌 K리그에는 1, 2부와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총 237만6천924명의 관중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시즌 157만628명에서 무려 51.3% 늘어난 수치다.

K리그 시즌 총 관중이 230만명을 돌파한 것은 승강제 첫 시즌이던 2013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공짜 표 관중' 이 아닌 유료 입장 관중만 집계한 수치라 더 의미있다. 연맹은 지난해부터 유료입장권을 구매해 경기장에 입장한 관중만 집계하고 있다.

흥행대박의 중심에는 대구FC가 있었다. 전용구장 신축 효과에 성적 상승까지 더해져 구름 관중을 끌어 모은 대구는 새 축구전용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총 19번의 홈 경기를 치르는 동안 무려 아홉 차례의 매진을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1만734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지난해(3천518명) 대비 305% 급증했다.

급기야 지역 프로스포츠 라이벌이자 KBO리그 전통의 명문인 삼성 라이온즈의 평균 관중을 넘어서 창단 이후 사실상 첫 역전을 기록하기도 했다.

K리그1은 평균 관중 8천명 이상을 기록한 구단이 지난해 2개에서 올해 7개로 늘어났다. K리그2는 평균 관중 2천명을 찍은 팀이 지난해 2개에서 9개로 증가했다. K리그2의 서울이랜드(451.4%), FC안양(259.6%)의 증가 폭이 특히 컸다.

축구연맹 관계자는 "대구FC 등 일부 구단들의 흥행이 K리그 전반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여기다 우승권뿐 아니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 경쟁권, 강등권 등 각 순위 구간마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진 게 종합적으로 K리그 인기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인기에 힘입어 경기의 '질'도 올라갔다. 마지막까지 승부의 향방을 알 수 없는, 몰입도 높은 경기가 많았다. K리그1에서 후반 45분 뒤 터진 '극장골'은 지난 시즌 40골에서 올해 52골로 크게 늘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