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장갑 주인공은?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 9일 개최

올 시즌 KBO 리그에서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9일 오후 5시 15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다.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멋진 수트를 차려입은 선수들의 레드카펫 행사로 시작한다.

오후 4시 30분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서 선수들은 야구팬들과 하이파이브 세리머니를 하며 입장한 뒤 포토월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연상은 아나운서와 인터뷰로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선수들의 레드카펫 입장과 인터뷰는 iMBC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네이버, 카카오를 통해 생중계된다.

 

KBO 페어플레이상 수상자인 LG 트윈스 채은성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상금 500만원이 수여되고, 한국사진기자협회가 선정하는 골든포토상 주인공에게는 대형 액자와 트로피, 부상으로 캐논 카메라가 주어진다.

최고의 활약으로 골든글러브의 영광을 안게 될 10명의 선수는 올 시즌 KBO 리그를 담당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 중계 담당 PD, 아나운서, 해설위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 결과로 선정되며, 수상자는 시상식 무대에서 공개된다.

수상자에게는 야구용품 제조업체인 ZETT에서 협찬하는 골든글러브 트로피와 500만원 상당의 용품 구매권, 나이키에서 협찬하는 100만원 상당의 용품 구매권이 수여된다.

 

KBO는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야구팬 700명(350명, 1인 2매)을 초청한다.

참석을 희망하는 야구팬은 5일 오후 2시부터 KBO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 결과는 선착순 마감 후 조회가 가능하다.

입장권은 시상식 당일 오후 1시부터 1층 그랜드볼룸 앞에서 본인 확인 후 배포될 예정이며, 오후 4시 15분부터 입장권 신청 시 부여 받은 입장 번호순으로 행사장에 입장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