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외야수 김재환, 메이저리그 진출 선언

프리미어12 출전으로 포스팅 출전 일수를 채워
김재환 "메이저리그 도전할 기회가 온 것만으로 감사하다"

두산 베어스 외야수 김재환.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외야수 김재환.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외야수 김재환(31)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에 나선다.

두산은 5일 "KBO에 김재환의 메이저리그 포스팅 공시를 요청했다"고 깜짝 발표했다.

김재환은 지난달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출전으로 포스팅 신청에 필요한 출전 일수를 채웠다.

수년 전부터 빅리그 진출을 희망한 김재환은 프리미어12 종료 후 구단에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를 알렸다.

두산 관계자는 "프리미어12 대회 이후 김재환의 에이전트와 몇 차례 논의한 끝에 그의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을 허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재환은 구단을 통해 "아직 어떤 구단이 관심 있을지 어떤 정도의 평가를 받을지 모르겠다"면서도 "메이저리그 무대에 도전할 기회가 온 것만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깜짝 발표인만큼 시간이 촉박하다. 메이저리그 포스팅 공시 마감기한은 한국 시간으로 6일까지다. 두산 관계자는 "워낙 시간이 부족해 걱정이 많다. 에이전트 측에서 관련 서류를 모두 준비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인천고를 졸업하고 2008년 신인드래프트 2차지명 1라운드(전체 4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김재환은 두산에서만 9시즌을 뛰었다.

지난해엔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4 44홈런 133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정규리그 최우수선수상(MVP)과 홈런왕을 차지했다.

공인구가 바뀐 올해엔 136경기 타율 0.283 15홈런 91타점으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남겼다.

한편 김재환은 일본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메이저리그 포스팅 과정을 진행했던 미국 대형 에이전트사 CAA 스포츠와 손잡았다.

김재환의 국내 에이전시인 스포티즌은 "CAA 스포츠는 김재환의 데이터와 분석자료를 토대로 메이저리그 각 구단에 보낼 자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