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키움 출신 투수 이상민 영입…올 3번째 좌완

키움 히어로즈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후 삼성 라이온즈 입단이 확정된 좌완 이상민.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히어로즈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후 삼성 라이온즈 입단이 확정된 좌완 이상민. 키움 히어로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키움 히어로즈 출신 좌완투수 이상민(29)을 영입했다. 올해 스토브리그에서 노성호, 봉민호에 이어 3명째 좌완 수집이다.

4일 삼성은 "키움으로부터 보류선수 제외된 이상민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경북고와 동의대를 졸업한 이상민은 2013년 신인드래프트 7라운드(전체 66순위)로 NC 다이노스의 지명을 받았다. 그해 시즌 종료 후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넥센(현 키움)으로 팀을 옮겼고 2016~2017년 경찰청 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마쳤다.

이상민은 1군 통산 41경기에 나와 1패 2홀드 평균자책점 8.59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퓨처스에서만 마운드에 올랐고 37경기에서 5승 4패 1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5.02를 기록했다.

삼성 관계자는 "마무리캠프 막바지 기간에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했다. 허삼영 감독과 전력분석팀의 의견을 종합해 좌완투수 보강차 영입을 결정했다"며 "즉시 전력 여부는 지켜봐야 알 수 있겠지만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선수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은 올 시즌 종료 후 3명의 선수 영입을 모두 좌완투수로만 구성했다. 삼성은 지난달 20일 열린 2차 드래프트에서 NC 노성호(30)와 SK 와이번스 봉민호(23)를 영입한 바 있다.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봉민호를 제외하면 노성호와 이상민은 내년 삼성 불펜에서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올 시즌 삼성 불펜에서 좌완은 임현준 한 명뿐이었던 탓에 허삼영 감독은 취임 후 좌완 보강을 구단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