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강'에서 '4중'으로, 월드컵 2차예선 H조 '혼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H조 구도 변화, 1강 3중 1약에서 4중 1약으로. 매일신문DB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H조 구도 변화, 1강 3중 1약에서 4중 1약으로. 매일신문DB

대한민국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2차' 예선에서 초유의 난관을 맞았다.

15일 진행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H조 4차전 경기, 레바논과의 원정 승부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해서다.

모두 8차례 2차 예선 경기 가운데 절반을 소화했는데, 그 성적이 2승 2무이다.

조 1위(승점 8점)는 유지했지만, 조 2위(레바논, 승점 7점, 골득실 +2), 3위(북한, 승점 7점, 골득실 +1), 4위(투르크메니스탄, 승점 6점)와의 승점 차이가 자칫 한 경기만 실수를 해도 뒤집어지는 구도이다.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무승부로 경기를 종료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무승부로 경기를 종료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월 15일 기준 H조 순위는 다음과 같다.

1위 한국 4전 2승 2무 승점 8점 골득실 +10
2위 레바논 4전 2승 1무 1패 승점 7점 골득실 +2
3위 북한 4전 2승 1무 1패 승점 7점 골득실 +1
4위 투르크메니스탄 4전 2승 2패 승점 6점 골득실 +1
5위 스리랑카 4전 4패 승점 0점 골득실 -14

앞서 H조 구도는 1강(한국) 3중(북한·레바논·투르크메니스탄) 1약(스리랑카)일 것으로 예상됐고, 이게 3차전까지만 해도 유지됐다.

그러나 당장은 4중 1약의 혼전 구도가 된 셈.

객관적 실력만 보면 1강임이 틀림 없는데, 모두 8경기를 치르는 2차 예선에서만큼은 '일시적으로' 그에 못 미치는 부실한 경기력을 보이고 있는 게 사실이다. 홈에서 8대0 대승을 거둔 최약체 스리랑카와의 경기를 제외한 3경기 내용이, 실은 그렇게 만족스럽지가 않았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8대0으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팬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8대0으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팬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매일신문 10월 16일 'H조 한국 아슬아슬한 1위 "북한·레바논 연속 2원정이 고비"' 기사에서는 한국이 북한에 이어 레바논을 상대로 원정 2연전을 갖는 게 전체 2차 예선 일정에서 큰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북한은 악화된 남북관계라는 맥락 탓에, 레바논은 중동 징크스, 좀 더 정확히는 베이루트(레바논 원정) 징크스 탓에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게 해당 기사에서 예상치 못했던, 북한 및 레바논과의 경기 둘 다 무관중 경기라는 부담까지 겹치며 적중했다. 두 경기 모두 '0대0 無(무)득점에 無관중'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그러면서 한국은 과거 당연히 조 1위로 통과했던 2차 예선 절반을 지난 현재 난관에 봉착해 있다. 바로 직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때만 해도 한국은 G조에서 8전 8승 전승에 27득점 무실점으로 쉽게 조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때와 비교를 하지 않으려야 않을 수 없다.

당시 기사에는 "이런 걱정을 왜 하느냐. 레바논도 못 이기면 월드컵에 나가면 안 된다" "아직 3경기 밖에 하지 않았다. 2차 예선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원정에서 (레바논에) 3대0으로 이긴 기억을 해라" 등의 네티즌 의견이 달린 바 있는데, 모두 뒤집어 읽어야 할 형편이 됐다.

매일신문 10월 16일 'H조 한국 아슬아슬한 1위 매일신문 10월 16일 'H조 한국 아슬아슬한 1위 "북한·레바논 연속 2원정이 고비"' 기사에 달린 네티즌 의견들. 네이버 스포츠

▶이번 레바논과의 경기를 통해 한국은 중동 징크스, 정확히 말하면 중동 국가들 가운데 국내 치안 및 경기장 상태 등 여러 여건이 좋지 않은 국가들과의 원정 경기는 난관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교훈을 되새겼다고도 할 수 있다. 물론 이는 중동 뿐 아니라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도 적용될 수 있다. 바로 앞서 북한 원정 경기가 그랬다.

다행히 이런 상황은 남은 4경기에서는 적게 겪을 전망이다. 앞서 4경기는 홈 1경기-원정 3경기였는데, 남은 4경기는 홈 3경기-원정 1경기여서 좀 더 유리하다.

더구나 내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 및 3월 31일 스리랑카 등 비교적 쉬운 상대를 먼저 상대해 승점 6점(2승)을 미리 확보해둘 수 있다는 장점도 기대된다. 다른 팀들의 부침 여부에 따라 이때 조 1위를 확정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2경기에서 기대한 승점을 얻지 못하면, 남은 내년 6월 4일 북한 및 6월 9일 레바논과의 경기가 둘 다 홈에서 치르는 것임에도 부담스러워진다. 2차 예선 반환점을 돈 지금 벌써 '경우의 수'가 언급되는데, 이때는 정말 절박한 경우의 수가 여러 언론 보도에서 언급될 수 있다.

이에 따라 나흘 뒤인 11월 19일 예정된 브라질과의 친선경기 등을 계기로 팀 분위기를 쇄신하고, 남은 4경기에서는 4중이 아닌 1강으로 다시 올라서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한편, 남은 일정은 다음과 같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조가 리영직(12번)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연합뉴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조가 리영직(12번)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연합뉴스

<11월 19일>
스리랑카 대 투르크메니스탄(홈)
북한 대 레바논(홈)

<2020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 대 한국(홈)
스리랑카 대 북한(홈)

<2020년 3월 31일>
레바논 대 투르크메니스탄(홈)
한국 대 스리랑카(홈)

<2020년 6월 4일>
북한 대 한국(홈)
스리랑카 대 레바논(홈)

<2020년 6월 9일>
레바논 대 한국(홈)
투르크메니스탄 대 북한(홈)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