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디 벨린저, 커리어 첫 MVP 수상

AL, 마이크 트라우트가 생애 세 번째 MVP 차지

지난 10월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4회초 LA 중견수 코디 벨린저가 환상의 수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4회초 LA 중견수 코디 벨린저가 환상의 수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디 벨린저(24·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커리어 첫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MVP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내셔널리그(NL) MVP는 1위 표 19장, 2위 표 10장 등으로 총 362점을 얻은 벨린저의 몫이었다.

벨린저는 2017시즌 신인왕에 오르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그는 프로 3년 차인 올해 타율 0.305 47홈런 11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미 골드글러브, 실버슬러거를 수상한 벨린저는 마침내 MVP까지 차지하며 올해 메이저리그의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다저스는 2014년 클레이턴 커쇼 이후 5년 만에 MVP를 배출했다. 다저스 야수로는 벨린저의 MVP 수상이 1988년 커크 깁슨 이후 31년 만이다.

마이크 트라우트(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아메리칸리그(AL) MVP에 선정됐다. 그는 총 355점을 받아 335점을 받은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 애스트로스)을 밀어내고 생애 3번째 MVP에 올랐다.

트라우트는 올해 타율 0.291 45홈런 104타점을 기록했다. 출루율(0.438), 장타율(0.645)에서 모두 리그 1위에 올랐다.

한편 아시아 선수 최초로 사이영상 1위 표를 획득했지만 아쉽게 2위에 그친 류현진은 NL MVP 투표에서 8위 표 한 장을 받아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인이 메이저리그 MVP 투표에서 표를 얻은 건 추신수(2010, 2013년) 이후 두 번째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