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5종 김세희, 아시아선수권 우승…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한국 여자 근대5종 대표 김세희(24·부산시체육회)가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김세희는 11일(현지시간) 중국 우한에서 열린 2019 아시아·오세아니아 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1천370점을 획득, 도모나가 나쓰미(일본·1천362점)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김세희는 내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한국 근대5종 선수가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건 9월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개인전 동메달을 목에 건 전웅태(24·광주광역시청)에 이어 두 번째다.

김세희, 도모나가에 이어 김선우(경기도청·1천348점)가 3위로 시상대에 섰고, 정민아(부산시체육회·1천338점)가 4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김세희·김선우·정민아의 합산 점수 4천56점으로 일본(3천923점)을 제치고 단체전에서도 우승, 김세희는 대회 2관왕에 오르는 겹경사를 누렸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