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여부' 14일 오전 결판

최종 후보 '3인' 류현진 새 역사 도전…MLB 신인상은 알론소·알바레스

지난 10월 9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앞서 다저스 류현진이 관중석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9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앞서 다저스 류현진이 관중석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역사에 새 페이지를 작성할 수 있을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14일(한국시간) 오전 8시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의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류현진은 한국인 최초로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가 사이영상 득표 선수가 된 건 류현진이 처음이다.

그는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와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올해 류현진은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이끌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최다승 공동 6위 등 개인 성적도 뛰어났다.

디그롬은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 셔저는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했다.

MLB닷컴, 야후스포츠 등 현지 매체는 디그롬의 수상 가능성을 높이 점친다.

사이영상 수상이 불발되더라도 류현진은 아시아 출신 최다 포인트 획득을 노릴 수 있다. 현재까지 아시아 출신 투수 중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 표를 받은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사이영상은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회원 30명의 투표로 정한다. 기자 한 명당 1위부터 5위까지 투수 5명을 뽑는다. 1위 표는 7점, 2위 표는 4점, 3위 표는 3점, 4위 표는 2점, 5위 표는 1점으로 계산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한편 11일 뉴욕 메츠의 거포 피트 알론소(24)가 내셔널리그 신인상 수상자로 뽑혔다. 알론소는 올해 53홈런으로 2017년 뉴욕 양키스 에런 저지의 역대 신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52개)을 넘어섰다.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쿠바 출신 야수 요르단 알바레스(22)가 받았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