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완벽투'…한국, 캐나다 3대1 제압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 1회말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 1회말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KBO리그 '좌완 에이스' 김광현(31·SK 와이번스)이 한국 야구 대표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 C조 2차전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김광현은 6이닝 1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로 승리투수에 이름을 올렸다.

전날 1차전에서는 양현종이 6이닝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으로 호주 타선을 꽁꽁 묶으며 한국에 5대0 승리를 안겼다.

김광현은 가장 까다로운 팀을 상대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

캐나다는 대표팀의 서울 예선 라운드 최대 경계 대상이었다. 캐나다는 1차전에서 쿠바를 3대0으로 꺾었다.

김경문 감독이 김광현의 어깨에 거는 기대도 컸다. 김 감독은 경기 전 "김광현이 최대한 많은 이닝을 끌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만반의 준비를 하고 나왔다.

1회는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2회말 마운드에 올랐을 때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앞서 2회 초 양의지의 파울 타구에 맞았던 자일로 멘도사 주심이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다.

투구 리듬이 끊겼어도 김광현은 꿋꿋했다. 캐나다의 3∼5번 중심타선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말과 4회말에는 볼넷을 1개씩 내줬지만,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5회말 선두타자 조던 레너턴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 이날 경기 첫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자 3명을 연달아 범타 처리했다.

6회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낸 김광현은 팀이 2대0으로 앞선 7회말 차우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6회초 2사 만루 찬스에서 터진 김재환의 적시타가 그대로 결승타점이 됐다. 김재환은 바뀐 투수 크리스토퍼 르루를 상대로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141㎞ 직구가 가운데로 몰리자 기다렸다는 듯 받아쳐 천금 같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한국은 8회말 1점의 추격을 받았지만 조상우가 1사 2루 위기 상황에서 등판해 후속타자 2명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급한 불을 껐다.

이어 9회초 박민우의 1타점 적시타를 추가한 한국은 3대1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