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골퍼 父 "입시 빌미로 학부모 차량·금품 갈취 혐의 인정"

사진=KLPGA 제공 사진=KLPGA 제공

프로골퍼 박성현(26·솔레어) 선수의 아버지 박 씨가 대학 진학을 빌미로 학부모들에게 차량 및 금품을 받은 혐의로 논란을 빚고 있다.

7일 서울동부지법 측은 사기 혐의로 기소된 박 씨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했다. 박씨는 "딸을 운동선수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살았다"며 "피해자에게 돈을 빌린 것은 다른 이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빌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모로서 정말 잘못한 걸 뉘우치고 있다.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인생 좋은 일을 하며 살겠다"고 말하며 잘못을 시인했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박 씨는 대구 소재 4년제 대학교 축구감독으로 재직하면서 피해자 아들의 대학 진학을 도와주겠다고 속인 뒤 차량과 함께 4,000만원을 편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씨는 현재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 중이지만 합의금액에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