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표팀 마운드는 '씽씽'…잔루 11개 남긴 타선은 '답답'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호주의 경기. 9회말을 무실점으로 마무리한 원종현(오른쪽)이 박세혁과 함께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호주의 경기. 9회말을 무실점으로 마무리한 원종현(오른쪽)이 박세혁과 함께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탄탄한 마운드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조별 리그 1차전을 가뿐히 통과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6일 B조 조별 리그 1차전에서 호주를 5대0으로 꺾었다.

6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솎아낸 선발 양현종의 쾌투를 시작으로 이영하(7회), 이용찬(8회), 원종현(9회)의 호투 릴레이가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호주 타선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뽑아낸 안타는 고작 1개였다.

대표팀 마운드는 프리미어12 직전에 열린 푸에르토리코와의 두 차례 평가전(4대0·5대0 승리)을 포함해 3경기 연속 팀 완봉승을 달성했다.

후안 곤살레스 푸에르토리코 감독과 데이비드 닐슨 호주 감독은 우리나라 투수들의 위력적인 투구에 혀를 내둘렀다.

가을 야구에 출전하지 않은 KBO리그 소속팀의 투수들은 대표팀 합류 전 충분한 휴식으로 어깨 피로를 풀었다.

포스트시즌을 치르고 합류한 투수들도 위력을 잃지 않아 대표팀 마운드는 기대 이상의 강력한 방패를 구축했다.

이와 달리 득점력은 예상을 밑돈다.

공격 야구를 선호하는 김경문 감독은 응집력 있는 공격으로 점수를 여유 있게 뽑고 마운드를 풀 가동한 지키는 야구로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과 프리미어12 대회 2연패를 노린다.

하지만 호주와의 1차전에서 남긴 잔루 11개에서 보듯 아직 타자들의 컨디션은 제 궤도에 올라오지 못했다.

한국은 호주와의 경기에서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볼 2개 등 사사구 10개를 얻고 안타 7개를 쳤지만, 5득점에 그쳤다.

4번 타자 박병호가 5타수 무안타, 삼진 3개로 침묵했고, 톱타자 박민우와 포수 양의지도 4타수 무안타로 잠잠했다.

하위 타순에 포진한 김현수, 민병헌, 허경민의 적시타가 없었더라면 자칫 스스로 발목을 잡는 게임을 펼칠 뻔했다.

푸에르토리코와의 두 차례 평가전에서도 타선은 잔루 15개를 남겼다.

캐나다, 쿠바 등 강호들과 조별 리그 2∼3차전을 치러 슈퍼라운드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해야 하는 만큼 중심 타자들이 타격 페이스를 끌어올려야 김경문표 공격 야구의 화끈함과 파괴력이 살아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