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일 '끝내기' 안타…두산,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말 무사 1루에서 두산 정수빈이 번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말 무사 1루에서 두산 정수빈이 번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1차전을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잡아냈다.

두산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9회말에 터진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7대6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은 키움이 올렸다. 1회초 2사 2루 득점권 찬스에서 박병호가 선제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두산은 2회말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고 김재호의 밀어내기 볼넷과 박세혁의 1타점 적시타로 2대1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4회말 더 달아났다. 김재호가 1사 3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2사 2루 상황에서 박건우의 타석 때 상대 수비 실책으로 2루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2사 1, 3루 상황에선 페르난데스가 2타점 2루타까지 날렸다.

키움은 물러서지 않고 추격에 나섰다. 6대1로 뒤진 6회초 3점을 따라붙은 키움은 7회초 3루주자를 불러들이는 샌즈의 내야 땅볼과 대타 송성문의 1타점 적시타로 6대6 동점을 만들었다.

9회말 두산 선두타자 박건우가 상대 수비 실책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정수빈이 번트를 시도해 주자와 타자 모두가 살았다.

페르난데스가 3피트 라인 아웃, 김재환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1사 만루가 됐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오재일이 초구를 노려 끝내기 안타를 때리며 두산에 승리를 안겼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