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FA컵 예선서 인종차별 행위에 선수단 철수·경기 취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예선에서 흑인 선수를 향한 인종차별적 언행에 선수단이 반발해 경기장을 떠나면서 경기가 취소되는 일이 일어났다.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영국 7부리그 해링게이 버러와 5부리그 요빌 타운의 2019-2020 FA컵 예선 4라운드 경기가 인종차별 논란 속에 취소됐다.

홈 팀 해링게이의 카메룬 출신 골키퍼인 발레리 더글라스 파예타트를 향해 원정 팬들이 침을 뱉거나 물건을 던졌고, 잉글랜드 출신 수비수 코비 로도 인종차별적 발언을 들은 것으로 나타나면서다.

요빌이 1대0으로 앞서던 후반 19분 해링게이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떠나면서 경기를 더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됐고, 결국 경기는 취소됐다.

취소가 결정되고서 양 팀 선수들은 함께 그라운드로 나와 악수하고 서로와 팬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해링게이의 톰 로이주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자신이 철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조사에 나섰고, FA도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우려를 표하며 대응을 약속했다.

FA는 "최대한 빨리 사실관계를 파악해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경기 관계자, 당국과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경기에 차별이 들어설 곳은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