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식, 세계역도선수권 3회 연속 메달 도전

한국 역도 간판 원정식 한국 역도 간판 원정식

원정식(28·사진)이 세계역도선수권대회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세계역도선수권대회는 17일 태국 파타야에서 개막했다. 경기는 18일부터 열린다.

한국은 남녀 10명씩, 총 20명이 출전한다. 이번 세계선수권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에 영향을 미치는 랭킹 포인트가 걸려 더 중요하다.

한국 역도가 가장 기대하는 선수는 '간판' 원정식이다. 원정식은 21일 열리는 남자 73㎏ A그룹 경기에 출전한다.

원정식은 체급이 현 체제로 자리 잡기 전인 2017년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남자 69㎏급에서 합계 326㎏(인상 148㎏, 용상 178㎏)을 들어 우승했다.

2017년 대회에는 이 체급 최강자 스즈융(중국)이 참가하지 않았다. 당시 중국은 금지약물 복용 문제로 모든 선수의 국제대회 출전이 금지됐다.

2018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원정식은 73㎏급 합계 2위에 올랐다. 합계 348㎏(인상 153㎏, 용상 195㎏)을 든 원정식은 합계 360㎏(인상 164㎏, 용상 196㎏)을 기록한 스즈융에게 밀렸다.

이번 대회에서도 남자 73㎏급 우승 후보 1순위는 스즈융이다.

원정식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오강철(북한), 2019년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자 보시다르 안드리프(불가리아) 등과 2위 다툼을 할 전망이다.

한국 역도는 남자 96㎏급 장연학(한국체대), 109㎏급 서희엽(수원시청), 여자 76㎏급 김수현(인천광역시청), 87㎏ 이상급 손영희(부산체육회)에게도 메달을 기대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