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탁구, 아시아선수권서 홍콩 3-2로 꺾고 단체전 4강행

장우진·이상수·정영식 앞세워 첫 관문 통과…장우진 맹활약

한국 남자탁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의 전초전인 제24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홍콩을 제물 삼아 준결승에 올랐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체전 챔피언 디비전 첫 경기(8강)에서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을 앞세워 홍콩을 3-2로 물리쳤다.

2017년 중국 대회 때 은메달을 수확한 한국은 4강에 올라 동메달을 확보했다.

에이스 장우진이 1단식과 5단식을 모두 따내며 승리에 일등 공신이 됐다.

한국은 대만-예선을 통과한 한 팀의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2번 시드를 받은 한국은 에이스 장우진이 첫 단식에서 홍콩의 웡춘팅을 3-0(11-7 11-8 13-11)으로 돌려세워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이상수(삼성생명)가 2단식을 1-3으로 내줘 게임 스코어 1-1을 허용했다.

다행히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이 3단식을 3-0(11-6 11-5 11-8)으로 승리하며 다시 앞섰다.

4단식에 나선 이상수가 웡춘팅에 0-3으로 무릎을 꿇어 게임 스코어 2-2가 됐고, 간판 장우진이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장우진은 최종 5단식에서 호콴킷의 추격을 3-1(13-11 11-8 7-11 11-5)로 뿌리쳐 4강 진출을 확정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