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철 女대표팀 감독 '선수 폭행설'…김판곤 위원장 귀국

2011년 대표팀 감독 시절 선수에 폭언·폭행 주장 제기돼
축구협회 "사실관계 확인 후 결과 따라 필요한 조치 검토"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새로운 사령탑이 된 최인철 감독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대표팀 운영 방침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새로운 사령탑이 된 최인철 감독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대표팀 운영 방침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한국 여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한 최인철(47) 감독의 '선수 폭행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5일 "최인철 감독이 (2011년) 대표팀 감독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위원장 김판곤) 감독소위가 조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이날 밤 열리는 남자대표팀의 조지아와 평가전이 끝난 직후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에 동행하지 않고 귀국한다.

김 위원장은 최인철 감독을 직접 만나 당시 상황에 대한 면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 후 그 결과를 보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면서 "주장이 사실이 확인되고 선수에 대한 인권 침해가 심각한 수준이었다면 감독 계약 부분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8월 30일 윤덕여(65) 전 감독의 후임으로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최 감독은 2012년 런던올림픽 예선을 이끌던 2011년, A 선수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10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에서 3위 성적을 낸 데 힘입어 그해 8월 여자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최 감독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 사냥을 지휘했다.

이후 런던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 후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난 최 감독은 여자실업축구 WK리그에서 인천 현대제철의 통합 6연패를 이끄는 지도력을 발휘해 8년 만에 다시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는 최 감독은 축구협회를 통해 폭언과 폭행 사실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