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야구, 최대 고비 넘었다…캐나다에 완승

전날 호주전 0-1 패배 충격 딛고 8-5 승리
선발 이강준 5⅓이닝 3실점 호투…4번 장재영 2안타 2타점

1일 오후 부산 기장군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WBSC 기장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WSBC U-18 야구 월드컵)'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 이승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부산 기장군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WBSC 기장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WSBC U-18 야구 월드컵)'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 이승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11년 만의 세계 정상 탈환을 노리는 청소년 야구 대표팀이 조별리그 최대 난적 캐나다를 꺾었다.

이성열(유신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회에만 대거 6점을 뽑은 끝에 캐나다를 8-5로 물리쳤다.

이로써 대표팀은 조별리그 2승 1패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네덜란드를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5-4로 이겼지만 2차전에서는 호주에 0-1로 졌다.

캐나다는 앞선 2경기를 모두 7회 콜드게임으로 이길 정도로 강한 전력을 갖췄다. 그러나 이날 패배로 2승1패가 됐다.

잠수함형 투수인 이강준(설악고)을 표적 선발로 내세운 이 감독의 전략이 적중했다. 이강준은 앞선 2경기에서 모두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둔 캐나다 타선을 5⅓이닝 8피안타 5탈삼진 3실점으로 묶었다.

타격도 완벽하게 살아났다. 1회에만 대거 6점을 뽑으며 기선을 제압한데 이어 장단 13안타를 몰아쳤다. 7회부터 등판한 우완 최준용(경남고)이 남은 3이닝을 2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대표팀은 2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니카라과와 A조 조별리그 4차전을 치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