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박연정, 국제 피겨 데뷔전 깜짝 銀…한국 선수 연이은 메달 행진

주니어 그랑프리 여자 싱글…금메달 앨리사 류, 여자 선수 최초로 4회전 점프와 트리플 악셀 성공

한국 피겨 여자 싱글 박연정(하계중)이 지난 3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피겨 여자 싱글 박연정(하계중)이 지난 3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 유망주 박연정(13·하계중) 선수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깜짝 은메달을 차지했다.

박연정은 1일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6.74점, 예술점수(PCS) 55.49점, 총점 122.23점을 받았다.

전날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점수 64.35점을 합해 총점 186.58점으로 미국 앨리사 류(208.10점)에 이어 2위 자리에 올랐다.

2006년생인 만 13세인 박연정은 이번 대회를 통해 ISU 첫 공식 무대에 데뷔했다. 데뷔전에서 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피겨의 미래를 밝혔다. 지난달 1차 대회에서 위서영(도장중)이 은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메달리스트를 배출했다.

'트로이카' 임은수(신현고), 김예림(수리고), 유영(과천중)이 시니어 무대에 진출하면서 주니어 무대의 빈자리를 위서영, 박연정, 이해인(한강중), 지서연(도장중) 등 후배들이 이어받고 있다.

박연정은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면서 수행점수(GOE) 1.60점을 얻었다. 이어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깔끔하게 뛰었다.

이어 플라잉 카멜스핀(레벨4), 스텝 시퀀스(레벨3) 등 이어진 비 점프 연기 요소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이후 트리플 루프를 클린 처리하며 연기의 완성도를 높였다. 트리플 플립,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더블 악셀을 모두 깔끔하게 뛰었다.

함께 출전한 지서연(14·도장중)은 프리스케이팅에서 112.00점을 얻어 전날 쇼트프로그램(64.35점)과 합해 총 179.23점을 받아 4위에 자리했다.

금메달을 획득한 앨리사 류는 세 바퀴 반을 도는 트리플 악셀에 더블 토루프를 붙여 뛰는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한 뒤 네 바퀴를 도는 쿼드러플 러츠를 성공했다. 여자 선수가 한 프로그램에서 4회전 점프와 트리플 악셀을 동시에 뛴 건 피겨 역사상 처음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