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인 염원 모인 곳, 대구체육공원 선수촌 27일 개관

체육회관, 장애인국민체육센터, 대구시민프로축구단(대구FC)클럽하우스 합동 개관

대구 수성구 대흥동 대구체육공원에 있는 대구 선수촌이 27일 문을 연다. 이곳에는 체육회관, 장애인국민체육센터, 대구시민프로축구단(대구FC)클럽하우스, 선수훈련시설·합숙소가 들어선다. 대구시제공. 대구 수성구 대흥동 대구체육공원에 있는 대구 선수촌이 27일 문을 연다. 이곳에는 체육회관, 장애인국민체육센터, 대구시민프로축구단(대구FC)클럽하우스, 선수훈련시설·합숙소가 들어선다. 대구시제공.

대구체육공원 선수촌이 27일 문을 연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수성구 대흥동 대구체육공원에 있는 선수촌 개관식에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체육회, 대구시장애인체육회,대구FC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7일 오후 4시 개관식을 갖는다.

대구선수촌은 부지면적 3만4천526㎡에 체육회관, 장애인국민체육센터, 대구시민프로축구단(대구FC)클럽하우스, 선수훈련시설·합숙소가 들어서며, 2016년 1월 착공해 지난 5월 준공됐다. 선수훈련시설·합숙소는 내년 1월 준공예정이다.

국가대표 선수촌을 제외하고 지방에서 선수촌 개념의 시설을 갖춘 곳은 대구가 처음이다. 지금까지 체육회는 북구 고성동 시민운동장 내 구.체육회관에서, 장애인체육회는 대구스타디움을 중심으로 활동했으나 이제는 최신 시설을 갖춘 선수촌을 가지게 됨으로써 지역 체육인들이 염원했던 바람이 이뤄지게 됐다.

체육회관은 지상4층 연면적 4천396㎡ 규모로다. 대구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사무실과 회원종목단체 사무 공간, 대구스포츠과학센터가 입주하게 되며, 체육관련 단체가 한 곳에 집적함으로써 대구체육인들의 화합 등 대구체육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장애인국민체육센터는 지상4층 연면적 4천265㎡ 규모로, 다목적체육관, 체력단련실, 체력측정실, 당구장, 찾아가는 생활체육 서비스팀 사무공간 등 장애인들의 건강증진과 체계적인 훈련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어 장애인체육의 큰 역할을 하게 된다.

대구FC 클럽하우스는 지금까지 육상진흥센터를 임시 거처로 사용해 왔으나 이제 지상4층 연면적 4천265㎡ 규모의 클럽하우스를 가지게 됐다. 또 1·2군 선수 60여명의 숙소와 치료실, 헬스장, 휴게실, 식당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26일 현재 K리그1에서 4위를 다릴며 창단 이래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대구FC 선수들이 안정된 환경에서 체계적인 훈련을 할 수 있어 경기력 향상에 더욱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변변한 합숙소가 없어 빌라, 아파트 등을 임차해 숙소로 사용해 왔던 대구시청 소속 직장운동경기부를 위한 선수훈련시설·합숙소가 내년 초 준공하게 되면 대구선수촌은 명실공히 대구체육을 이끌어 가는 인프라를 갖추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개관식을 맞아 대구 스포츠 역사의 새 장을 선포할 예정이다. 권 시장은 "대구선수촌 개관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이제 체육인들이 한 자리에서 화합하고 소통하며, 대구체육발전을 위해 함께 역량을 모아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