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초청 한중일 아이스하키 대회, 23일 강릉하키센터서 개막

한·중·일 3개국 아이스하키 클럽팀의 '빙판 삼국지'가 늦여름 강릉하키센터 빙판을 달군다.

강릉시는 23일부터 국내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안양 한라와 대명 킬러웨일즈, 일본의 도호쿠 프리블레이즈, 중국의 ORG 베이징을 초청해 강릉하키센터에서 '강릉시 초청 아이스하키 대회'를 개최한다.

25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는 강릉시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감동이 어린 장소에서 국내 아이스하키 붐업을 조성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한 이벤트다.

국내 팀들에는 2주 앞으로 다가온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실전을 통해 전력 점검을 하는 '프리시즌 대회'의 의미가 있다.

국내 팬들에게는 지난 시즌 종료 후 전력 구성에 큰 폭의 변화를 가져온 한라와 대명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되는 대회다.

한라는 23일 오후 5시 ORG를 상대로 개막전을 치른 후 24일 대명, 25일 도호쿠(이상 낮 12시)와 3연전을 치른다.

창단 3년 만인 지난 시즌 아시아리그 정규리그 1위에 오른 대명은 24일 낮 12시에 한라와 라이벌전을 치른 뒤 25일 오후 4시 ORG와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맞붙는다.

강릉시는 아이스하키 붐업을 조성한다는 취지에서 이번 대회 모든 경기를 팬들에게 무료로 개방하기로 했다.

한국과 일본, 러시아 소속의 7개 팀이 참가하는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의 국내 개막전은 9월 7일 안양 아이스링크에서 열리며, 한라와 대명이 맞붙는다.

팀당 36경기를 치르는 정규리그는 내년 2월 16일 막을 내리고 상위 4개 팀의 플레이오프를 통해 챔피언을 가린다.

◇ 강릉시 초청 아이스하키 대회 경기 일정

▲8월 23일

한라-ORG 베이징(오후 5시)

▲8월 24일

한라-대명(낮 12시)

도호쿠-ORG(오후 4시)

▲8월 25일

한라-도호쿠(낮 12시)

대명-ORG(오후 4시)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